현재위치 : >> 뼵濡좊낫룄85 >> [무용]100년전 한국소재 발레악보 첫 공개 ...Die Braut von KOREA (朝鮮에서 온 新婦) 한국을 소재로 외국인이 만든 최초의 음악작품/1897 년(동아일보 2003년 10월 1일자 18면 참고요함) 1897년 5월 22일 Court Opera of Vienna(現 State Opera) 에서 첫 공연되었음. .
Counter : 492 
  자료번호20030931
  가격0

  제목




  상세설명
[무용]100년전 한국소재 발레악보 첫 공개 ...Die Braut von KOREA (朝鮮에서 온 新婦) 한국을 소재로 외국인이 만든 최초의 음악작품/1897 년(동아일보 2003년 10월 1일자 18면 참고요함) 1897년 5월 22일 Court Opera of Vienna(現 State Opera) 에서 첫 공연되었음. .

19세기 말 오스트리아 작곡가가 한국을 소재로 작곡한 발레음악의 악보가 국내에 공개됐다. 한국관련 해외 서지자료를 발굴 수입하는 ‘아트뱅크’(www.koreanamuseum.com)의 윤형원 대표는 최근 입수한 요제프 바이어(1853∼1913)의 발레곡 ‘한국에서 온 신부(Die Braut von Korea)’ 중 ‘두 번째 접속곡(Zweites Potpourri)’의 피아노 편곡 악보를 29일 공개했다. 이 악보에는 출간연도가 1897년으로 인쇄돼 있으며 발레의 줄거리는 알려지지 않았다. 음악 역사상 ‘이국(異國)주의 시대’로 불린 19세기 말∼20세기 초에는 일본을 소재로 한 푸치니의 오페라 ‘나비부인’(1904), 설리반의 오페라 ‘미카도’(1885), 중국을 소재로 한 푸치니의 오페라 ‘투란도트’(1924), 구스타프 말러의 교향곡 ‘대지의 노래’(1908) 등 동양 소재의 음악작품 창작이 유행이었지만 지금까지 한국 소재의 작품에 대해선 알려진 바가 없었다. 이번에 ‘한국에서 온 신부’가 입수됨으로써 한국을 소재로 한 음악작품도 쓰였다는 사실이 처음 밝혀진 것이다. 노동은 중앙대 교수(음악학)는 “한국이 해외에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전인 19세기 말 유럽인 작곡가가 한국을 소재로 발레곡을 작곡했다는 사실은 국내에 처음 알려지는 것”이라며 획기적 발견이라고 평가했다. 본보가 확인한 결과 빈 국립오페라 음악감독을 지낸 작곡가 말러가 1901년 친구인 지휘자 하르트무트 핸헨에게 보낸 편지에서 “바이어의 ‘한국에서 온 신부’란 작품을 레퍼토리에 포함시켰다”고 밝혀 이 작품에 대해 언급한 기록이 남아 있다. 바이어는 1885년 빈 궁정 오페라 발레감독으로 취임한 작곡가, 지휘자 겸 바이올리니스트로 22곡의 발레작품을 남겼으며 ‘인형요정’(1888)은 오늘날에도 종종 공연되고 있다.

  저자Josef Bayer
  출판사Schlesinger' sche Buch-& Musikhandlung ,Berlin
  상품상태  [양호]
  발행년도1897
  사용언어독어
  출판구분초판






since 1999
Copyright(c) 2006 ARTBANK All rights reserved. l 개인정보취급방침
상호 : 아트뱅크   대표 : 윤형원  사업자등록번호 : 104-90-32047  
주소 : 도로명주소 04547 서울시 중구 을지로206 대성빌딩 401호 (지번주소:을지로 5가 270-33)   이메일: hwyoon@korea.com
전화 : 02-2269-3658   팩스:02)2272-3925   휴대전화 : 010-3712-3925  계좌번호:110-017-177614(신한은행)